광고
광고
광고

행안부, ‘코로나19 예방접종 지원단’ 12일부터 가동

지자체 접종 준비·추진상황 파악…현장 애로사항 신속 해결 추진

김정화 | 입력 : 2021/01/12 [14:48]

행정안전부는 2월부터 시작하는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지원하기 위해 행안부 코로나19 예방접종 지원단을 구성하고 12일부터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지원단은 질병관리청의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과 함께 지자체의 백신 접종 준비와 추진상황을 파악하고 현장에서의 애로사항을 신속하게 해소하며, 질병관리청과 지자체가 예방접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행안부 코로나19 예방접종 지원단단장은 김희겸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맡고 3개반 총 27명으로 구성, 백신 예방접종이 마무리될 때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 행정안전부     ©

지원단은 12일 첫 회의를 개최해 지원단의 운영방향  질병관리청과의 협력체계 구축방안 등을 구체적으로 논의한다.

 

지원단은 상황총괄반’, ‘현장 애로·건의 처리반’, ‘접종정보 안내서비스 지원반3개 반으로 각 부서에서 인원을 차출해 구성했으며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단, 지자체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바탕으로 필요한 사항들을 지원하게 된다.

 

이와 관련 오는 15일 행안부 장관 주재로 열리는 중앙·지방 정책협의회에서 지자체 예방접종 추진단설치 및 백신 접종 관리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상황총괄반은 지자체 예방접종 추진단의 설치와 지자체의 접종계획 수립 및 접종자원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하고 지원한다.

 

현장 애로·건의 처리반은 백신 접종 시에 발생할 수 있는 일선 현장의 장애요인을 발굴하고 적극적인 해소를 추진한다. 특히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가동하고 있는 지역책임관(국장급)을 최대한 활용, 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할 계획이다.

 

접종정보 안내서비스 지원반은 국민이 접종시기·방법·예약내역 등을 24시간 동안 안내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한편, 전해철 행안부장관은 12일 오후 충북 청주시 상당보건소를 방문해 충북도와 청주시의 백신접종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준비과정에서 애로사항과 지원 필요사항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전해철 장관은 질병청,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하고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사전에 꼼꼼히 점검해 국민들이 안심하고 신속하게 백신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배우 윤송아, ‘1시 11분 너에게 가는 시간’ 캐스팅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