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북] 2023년 이웃청년 웰컴활동 지원사업 본격 추진

이승현기자 | 입력 : 2023/05/19 [16:13]

전북도는 도내 신규전입 청년*의 지역정착 활동 지원을 위해 「2023년 전북 이웃청년 웰컴활동 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신규전입청년:도내 전입신고일 3년 미만인 자이거나 학업‧직장 등 전북 내 체류하여 생활중인 자

 

전북도와 전북청년허브센터(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사업 추진을 위한 청년단체 10개팀을 최종 선발하고,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5월 19일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사업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전북 이웃청년 웰컴활동 지원사업」은 도내 체류중인 청년과 신규전입 청년들을 대상으로 지역활동 참여기회 보장 및 애착심 형성을 위한 청년활동 지원 정책이다. 선정된 단체에는 팀당 3백만원의 활동비와 단체간 교류활동, 홍보 등이 지원된다.

 

지난 3월 사업대상자를 모집한 결과 총 22개 청년단체가 접수했으며, 1~2차 서류 및 발표심사를 거쳐 4월말 최종 10개 팀이 선정됐다.

 

최종 선정된 청년단체는 ▲스테인글라스 작품 제작 및 나눔활동, ▲지역환경개선 플로깅*및 봉사활동, ▲탄소중립 실천 원데이클래스 등 청년 역량강화 교육 운영, ▲문화 소외계층 대상 찾아가는 예술나눔 음악회 등 다양하고 창의적인 활동들을 수행하고, 서로 교류‧협력하며 지역에 대한 관심을 더해갈 예정이다. * 조깅을 하면서 동시에 쓰레기를 줍는 운동

 

특히, 올해부터는 도내 청년센터 및 정책 알아보기, 지역문화답사 및 참여 등 지역탐색 프로그램 활동을 필수로 진행해 외부 청년들의 도내 지역정착이 기대된다.

 

한병삼 전북도 청년정책과장은 “청년들의 적극적인 지역활동 참여를 통해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고 신규전입 청년들이 지역에 애착심을 갖고 정착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청년농업 정보 ‘탄탄대로’에서 한눈에
1/7